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건강환경

학교·유치원, 군부대 등 집단생활시설 결핵 관리 강화

작성일 : 2020.05.19 10:06 작성자 : 이유진 (siah1017@naver.com)

앞으로 학교·유치원, 군부대 등 집단생활시설에서 결핵이 발생할 경우 관할 기관에 즉시 통보해야 한다.

(사진=픽사베이)

보건복지부는 집단생활시설에서 결핵이 발생했을 때 통보 대상이 되는 관할기관을 명확히 정한 ‘결핵예방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4일부터 지방자치단체장은 학교ㆍ유치원에 결핵이 발생한 경우 관할 교육청 및 교육지원청에 이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 

군부대와 사업장의 경우에도 각각 육ㆍ해ㆍ공군본부와 지방고용노동관서에 통보하는 것이 의무화된다. 산후조리원,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의료기관 등 집단생활시설 에 대한 지자체 관할기관은 지자체 내에서 자체적으로 통보하도록 했다.

결핵 발생 사실을 통보 받은 관할기관의 장은 해당 시설의 접촉자 명단 제공 등 결핵의 전파 방지와 예방을 위한 조치명령 사항의 이행 여부 등을 관리하게 된다. 접촉자 명단제공, 역학조사 협조, 결핵검진 및 치료 실시 등에 적극 나선다.

송준헌 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결핵 발생 통보 대상 관할기관의 범위가 구체화 돼, 결핵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가장 많이본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