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교육정보

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수능 연기도 시사

작성일 : 2020.03.31 01:36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일정과 관련 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하며 등교는 연기될 것이라고 31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예정대로 개학 시 코로나19가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아이들의 학습권은 물론 입시 등 교육행정 전반이 악영향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순차적 개학이라는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종 코로나19로 개학일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정부는 지난 17일 초·중·고교 개학일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했지만 최근 수도권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 사태가 잇따라 벌어지면서 한 차례 더 개학을 미루기로 결정한 것이다.

정 총리는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될 것”이라고 말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 뜻도 내비쳤다. 2021학년도 수능은 11월19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1~2주가량 연기돼 11월 말이나 12월 초에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등교는 잠정 연기하되, 온라인 수업을 진행해 학사일정의 차질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가장 많이본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