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전국소식

고산문학의 산실 해남 '백련재' 입주작가 모집

작성일 : 2020.01.31 05:13 작성자 : 하혜경 (uuje95@gmail.com)

해남군은 '백련재 문학의 집' 문학창작공간에 입주할 1기 입주작가를 공개 모집한다.

(사진=해남군청 제공)

고산윤선도 유적지 내 땅끝순례문학관에 위치한 백련재 문학의 집은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문학창작공간, 각종 강의를 진행할 수 있는 다목적실, 소규모 토론회가 가능한 토론방 등으로 이루어진 복합문화공간이다.

입주작가들이 생활하게 될 문학창작공간은 총 8실(다용도실 포함), 개별 약 19.44㎡의 규모로 작가들의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위한 전용공간으로 조성돼 있다.

입주자가 집필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각 실마다 개별 화장실은 물론 싱크대, 냉장고, 옷장, 책상, 스탠드 등이 갖춰져 있으며 공동주방, 공동컴퓨터 및 프린터를 이용할 수 있다.

입주작가 모집 분야는 시(시조), 소설, 수필, 평론, 희곡, 아동 및 청소년이며 모집인원은 총 3명이다.

신청 자격은 전국의 등단 3년 이상·작품집 발간 10년 이내의 실적을 가진 등단작가나 작품계획서와 등단작가 혹은 지도교수의 추천서 제출이 가능한 예비작가(작가 지망생)도 가능하다.

특히 첫 작품 발간 혹은 2020년 저서 출판 계획이 있으면 우대한다.

일체의 시설비용 면제와 각종 혜택을 받는 대신 월 1회 결과물 제출의 의무가 있다.

모집 기간은 2월 1일부터 20일간이며, 선정된 입주작가는 3월 3일부터 7월 30일까지 백련재 문학의집 문학창작공간에 머물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해남군청(http://haenam.go.kr/) 및 땅끝순례문학관 홈페이지(http://gosan.haenam.go.kr/) 공고문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백련재 문학의 집은 해남 유일의 공립문학관인 땅끝순례문학관과 연계해 운영 중인 복합문화공간으로 각종 문학 강의와 행사, 문인 간 교류가 이루어지는 살아있는 문학의 현장"이라며 "도시의 소음에서 벗어나 자연의 정취를 만끽하며 글을 쓰고자 하는 문인에게 최적화된 장소인 만큼 관심 있는 작가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백련재 문학의 집은 전남 해남군 해남읍 연동리에 위치한 한옥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장·단기로 많은 작가들이 거쳐 가며 집필 활동을 했으며 현재 장기 입주 작가로 황지우 시인(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著) 등이 입주해 있다.

가장 많이본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