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건강환경

암진단 이전에 우울증 겪으면 사망위험 78%까지 증가

작성일 : 2019.12.20 12:57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우울증이 암생존자의 사망위험을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한 대규모 연구결과다.

[사진=우울증 병력이 있는 남성 78%까지 증가,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고아령 교수팀(교신저자 박상민 교수, 공동1저자 김규웅 연구원)은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암 진단을 받은 뒤, 5년 이상 생존한 1만 1,065명을 추적·관찰했다. 이 중 343명은 암 진단 2년 이내 우울증을 판별받았다.

연구의 핵심은 우울증 병력이 장기 암생존자 사망률과의 연계성이다.  

연구팀은 우울증 과거력이 있는 장기 암생존자 343명은 그렇지 않은 장기 암생존자 1만722명에 비해 사망위험이 절반 이상 높았음을 파악했다.  

이런 경향은 남성이 더 두드러졌다. 남성 중 우울증 과거력이 있는 장기 암생존자의 사망위험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약 78% 높았다.

이번 연구는 우울증 병력이 암환자의 장기 생존예후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밝혀냈다.

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암 환자의 정신건강이 장기 생존예후에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현행 암환자 건강관리 프로그램이 신체에만 국한된 경향을 보이는 만큼, 암 환자 정신건강관리 프로그램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지에서 발행하는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게재됐다.

가장 많이본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