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전국소식

도선 비안두리호 취항, 17년간 끊긴 뱃길 새롭게 열린다

작성일 : 2019.12.18 06:02 작성자 : 하유미 (uuje95@gmail.com)

지난 17년간 여객선 중단으로 불편을 겪고 있던 비안도, 두리도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된다.

(사진=군산시청 제공)

군산시는 2002년 여객선이 중단돼 불편을 겪고 있는 비안도·두리도 주민의 오랜 숙원사항이었던 도선운항이 18일 취항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항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비안도 도선은 '비안도 도선운영위원회'에서 군산시에서 위탁·운영하게 되며 운항구간은 '새만금가력선착장'에서 '비안도', '두리도' 구간으로 동절기는 2회, 하절기는 3회 운항하며 운임은 도서주민은 5천원, 일반시민은 1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취항하는 '비안두리호'는 운항건조비 5억원으로 12t급, 승선 정원 총 14명으로 건조했으며 도선 규모가 10톤급 소형으로 추진하게 된 데는 부안군과 협의과정에서 가력선착장의 협소한 사정을 감안해 주정박지를 비안도어항으로 하고 가력선착장은 기항지로 정하고 도선 규모는 10t 내외로 최소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부득이하게 소형도선으로 취항하게 됐다.

그동안 군산시 옥도면 비안도는 지난 1998년 12월 1호 방조제 준공 이후, 대부분의 비안도·두리도 주민 등은 어선을 이용, 접근성이 좋은 가력선착장으로 육상 출·입항함에 따라 여객선 이용객이 급감해 지난 2008년 1월 여객선 운항을 중단하면서 비안도(두리도) 뱃길이 완전히 끊기게 됐다.

이에 비안도는 여객선이 다니지 않는 섬으로 도서 주민은 교통 기본권도 없어 육지에서 약 6.5㎞, 배로 20여분 해상을 개인 소형어선에 몸을 싣고 해상 위험에 노출된 생명을 건 육지 나들이를 하고 있은 실정이었다.

또 지난 2010년 4월 새만금방조제 도로가 준공되면서 군산시에서는 시내버스와 연계하는 도선 운항을 추진했으나 '새만금행정구역 분쟁'과 '군산·부안 어민 간 어업갈등'으로 번번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국무조정실 '비정상의 정상화 추진과제'로 선정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시에서는 도선 운항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관계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새만금개발청, 전북도 등 관계기관은 물론 부안군 어업인과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적극적인 갈등 해결을 위한 협업을 수행해 왔고, 관계기관 회의와 주민 간담회를 수십차례 실시할 정도로 수많은 고민과 노력을 경주한 끝에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특히, 민선 7기 출범 이후, 부안군과 적극적인 소통행정으로 상생의 통합의 길을 열어나갔고, 국민권익위원회 중재로 전북도, 군산해경서, 한국통어촌공사 등과 합심해 지난해 18일 민원조정 끝에 마침내 민원 해결 조정서 합의에 이르게 됐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금까지 비안도는 가깝지만 가기에는 어려운 먼 섬이었으나 이번 도선 운항으로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갈 수 있는 섬으로 거듭나고 특히, 도선뱃길과 함께 비안도어항이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쾌적하고 아름다운 어촌으로 개발해 앞으로 비안도가 섬의 이름처럼 우리 시의 새로운 명소로 활기차게 비상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