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교육정보

교육부,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 마련

작성일 : 2019.12.13 02:30 작성자 : 정수석 (uuje95@gmail.com)

정부가 내년에 5개 기초자치단체를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로 지정해 장애인들을 위한 평생교육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2020~2022), 교육부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 충북 청주 혜원장애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제17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2020∼2022)’을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장애인 평생교육 참여율은 2011년 이후 평균 4.8%에 그친다. 전체 성인 평균 44.5%에 비해 10배나 낮은 실정이다. 올해 기준 전국 평생교육기관은 4169개이지만 장애인 평생교육기관 수는 308개(7.4%)에 불과하다.

교육부는 지역중심의 장애 친화적 평생교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20년 5개 기초자치단체를 '장애인 평생학습도시'로 지정해 운영하고, 이후 평생교육법을 개정해 확대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은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지정·운영 ▲장애인 문해 교육 교육과정 신설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확대 등이다.

또 학령기 의무교육 단계에서 교육기회를 놓친 장애인들의 문해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에 '장애인 문해교육 교육과정 고시'를 별도로 제정하고, 2021년까지 교재·교구와 교원 양성 프로그램을 개발해  평생학습 환경을 조성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전국 장애인의 54.4%인 145만여 명이 중학교 졸업 이하의 저학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장애특성과 요구를 고려한 현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맞춤형 평생교육 특화프로그램 개발 및 지원방안 등을 마련하고, 발달장애인의 의사소통을 위한 앱 '위톡'도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을 내년부터 2022년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배움에는 차별도 장벽도 없어야 한다"며 "장애인분들도 전 생애에 걸쳐 기본적인 문해교육부터 인문소양과 직업능력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평생교육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본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