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For SNS

국내 최초 뉴스를 공급하는 기술력! 유앤유(U&U)와 함께하세요.

문화행사

인천시립교향악단, 제389회 정기연주회 온라인 중계

작성일 : 2020.07.07 12:13 작성자 : 김나연 (uuje95@gmail.com)

인천문화예술회관의 휴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코로나19로 공연장을 자유로이 찾지 못하는 관객들을 위해 제389회 정기연주회 '비발디부터 모차르트까지'를 온라인 중계한다.

(사진=인천광역시 제공)

오는 17일 오후 7시 30분에 인천시립교향악단과 인천문화예술회관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본 공연은 '비발디부터 모차르트까지'라는 제목 그대로 바로크 시대부터 고전 시대 전성기까지의 음악사의 흐름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다.

시대별 대표작곡가의 작품을 선곡해 음악 스타일의 변화를 보여준다.

창의적인 프로그래밍 감각과 현대음악에 대한 탁월한 재능을 지녔다고 평가받는 부산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최수열이 객원 지휘로 나서 인천시향과 처음으로 만난다.

첫 곡은 우리에게 익숙한 작곡가 비발디의 심포니아 C장조이다.

현악기와 통주저음을 위해 작곡된 곡으로 빠른 템포와 느린 템포, 큰 소리와 작은 소리의 대조가 두드러져 듣는 이로 해금 극적인 감정을 이끌어 내는 곡이다.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에 재학 중인 배재희가 쳄발로를 연주한다.

뒤이어 교향곡의 아버지라 불리는 하이든의 첼로 협주곡 1번 C장조를 연주한다.

이 곡은 200년 가까이 귀족의 문서창고, 도서관에서 동면하다 1961년 체코의 음악학자 풀케르트가 프라하 국립박물관에서 하이든 당대의 필사 파트보(합주나 합창을 할 때, 악기별 또는 성부별로 표시된 악보)를 발견하면서부터 세상에 소개됐다.

하이든 특유의 경쾌한 악상과 고풍스러운 매력이 잘 살아있어 애호가들에게 가장 아름다운 첼로 협주곡 중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줄리아드 음악원 최고 연주자과정에 재학 중이며 2006년 헝가리 다비드 포퍼 국제 첼로 콩쿠르에서 1위를 하며 세계무대에 이름을 알린 제임스 김이 협연한다.

이 곡은 그가 보유한 많은 레퍼토리 중 손꼽히는 곡으로 호방한 첼로 소리가 하늘로 비상하는 듯한 인상을 줄 것이다.

마지막 곡은 고전주의의 전성기를 이끈 작곡가 모차르트의 마지막 교향곡 41번 C장조 '주피터'이다.

모차르트 당시에 이 장대하고 심오한 악상을 이해한 사람은 많이 없었지만, 사후 38년이 지난 1829년 모차르트의 아들 프란츠 크사버 모차르트와 당대 음악가들에 의해 기악 최고의 승리로 인정받았다.

모차르트의 진보적인 기악 언어를 2020년 현재 인천시립교향악단과 최수열 지휘자가 어떻게 해석할지 기대된다.

더 자세한 내용과 상영 일정 및 채널은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s://www.incheon.go.kr/art)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인천시립교향악단 제389회 정기연주회 '비발디부터 모차르트까지'는 모든 작품이 밝은 C장조로 선곡돼 초여름 더위에 지친 시청자의 가슴을 시원하게 뚫어줄 것이다.

가장 많이본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top